[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무림학교
무림학교


서예지를 구하기 위해 홍빈, 이현우가 나섰다.

2일 오후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무림학교'(극본 양진아, 연출 이소연)에서는 의문의 괴한에게 납치를 당한 순덕(서예지)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수련 여행을 떠난 ‘무림학교’ 학생들은 들뜬 마음으로 자유 시간을 즐겼다. 하지만 선아(정유진)는 아버지 무송(신현준)의 외출 금지 명령으로 호텔방에서만 있어야 하는 신세가 됐다.

이를 딱하게 여긴 순덕 역시 그와 머물렀고, 이후 호텔 구경에 나선 뒤 납치를 당했다. 의문의 괴한에게 납치당한 순덕을 구하기 위해 치앙(홍빈)과 시우(이현우)이 적극적으로 나섰다.

특히 치앙은 정체를 알 수 없는 인물과 싸움을 벌이다 칼에 찔리는 사고를 입고 말았다. 그 시각, 오토바이로 괴한을 쫓은 시우는 가까스로 순덕을 구해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KBS2 ‘무림학교’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