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안나영 인턴기자]

‘비정상회담’의 디자이너 황재근이 등장과 동시에 웃음을 터뜨리게 만들었다.

1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연출 김희정, 홍상훈, 김재원, 최보윤, 이주연)에서는 ‘빚진 청춘에게 빛을’이라는 주제를 다뤘다.

새해 특집의 마지막 게스트로 등장한 황재근은 등장과 동시에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하얀 퍼 소재의 무스탕과 빛나는 하얀 피부가 모두의 눈을 부시게 했기 때문.

이에 장위안은 “우와 눈이 부시다”라고 말하며 황재근을 신기해했다.

안나영 인턴기자 annacero@
사진. JTBC ‘비정상회담’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