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주현정 인턴기자]
bandicam 2016-01-16 23-43-33-757
bandicam 2016-01-16 23-43-33-757


‘마리텔’ 안정환이 가장 친한 후배로 축구선수 김남일을 언급했다.

16일 방송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에서는 MBC 축구 해설위원을 맡고 있는 김성주와 안정환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안정환에게 가장 친한 후배는 누구냐고 묻는 댓글에 안정환은 “(김)남일이와 친하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성주는 “두 분 성격이 비슷하지 않냐”라며 덧붙였다. 이어 안정환은 “축구는 컨디션이 중요하다. 아침에 자다가도 김남일이 눈을 떴나 안 떴나 본다. 부스럭 거리면 컨디션을 망칠 수 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안정환은 “한 번은 경기 끝나고 보니 유니폼에 분비물이 묻어 있었다. 경기 중에 (배변) 분비물이 나오는 것도 모르고 뛴 거다. 실제 선수들이 경기 끝나면 구토도 하고 먹지도 못한다”라며 축구선수들의 고충을 토로했다.

주현정 인턴기자 guswjd@
사진.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