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주현정 인턴기자]

‘마리텔’ 기미 작가가 정샘물의 돌직구에 당황스러워했다.

16일 방송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에서는 메이크업 아티스트 정샘물이 기미작가를 모델로 ‘한복이 잘 어울리는 사랑스러운 데이 메이크업’을 가르쳐주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정샘물은 기미작가의 베이스를 지우면서 “여드름이 났다”라고 말하며 여드름을 꼭 집어 이야기했다. 이어 “콧수염도 이렇게 깎아주셔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기미작가는 당황해하며 “선생님, 저 여자인데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주현정 인턴기자 guswjd@
사진.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