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시우 기자]
유스 조수미
유스 조수미


소프라노 조수미가 한국인 최초로 아카데미 후보 명단에 오른 가운데, 그 소감을 전해왔다.

영화 ‘유스’의 주제가 ‘심플 송’이 ‘007 스펙터’의 ‘Writing’s On the Wall’과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의 ‘Earned It’, ‘헌팅 그라운드’의 ‘Til It Happens to You’, ‘레이싱익스팅션’의 ‘Manta Ray’와 함께 아카데미 주제가상 후보로 지명됐다.

‘심플 송’은 영화의 전체 메시지를 함축하고 있는 아름다운 곡으로, 퓰리처 상 수상에 빛나는 현대음악가 데이비드 랑이 작사 작곡했다. 특히 영화에 ‘세계적인 소프라노 조수미’라는 실제 본인 역으로 출연한 소프라노 조수미가 노래를 불러 화제가 됐다.

유력 매체들은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주제가상을 수상한 ‘Writing’s On the Wall’, 유명 밴드 ‘위켄드’가 부른 ‘Earned It’, 그리고 소프라노 조수미의 ‘Simple Song #3’를 유력 수상 후보로 거론하고 있어 각축전이 예상된다.

한편 현재 유럽 공연 중인 소프라노 조수미는 “아카데미 주제가상 부문에 ‘심플 송’이 노미네이트 되었다는 소식을 듣고 깜짝 놀랐습니다. 기쁘고 행복합니다. 클래식 곡이 노미네이트 되는 것은 드문 일이라 더 놀랐어요. 올해는 제가 세계무대에 데뷔한 지 30년이 되는 해인데 시작이 좋은 것 같습니다. 영화 ‘유스’는 아름다운 영화이고 특히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들어 줍니다. 이 소식으로 더욱 많은 분들이봐주셨으면 좋겠습니다.”고 기쁜 마음으로 ‘심플 송’ 노미네이트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아카데미 시상식은 주제가상에 후보로 오른 곡들이 무대에서 축하 공연을 하는 것이 보통이라 다가오는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한국인 최초로 소프라노 조수미가 무대에 서는 것을 볼 가능성도 높다.

개봉 7일 만에 3만 관객을 동원하며 새해 첫 아트버스터로서의 면모를 과시하고 있는 영화 ‘유스’는 은퇴를 선언하고 스위스의 고급 호텔로 휴가를 떠난 세계적 지휘자 ‘프레드’에게 그의 대표곡 ‘심플 송’을 연주해 달라는 여왕의 요청이 전해지지만 그가 거절하면서 밝혀지는 뜻밖의 비밀에 관한 이야기다. 마이클 케인, 하비 케이틀, 레이첼 와이즈, 폴 다노, 그리고 제인 폰다 등 연기파 배우들이 출연한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