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인턴기자]
최홍림
최홍림


개그맨 최홍림이 자신의 80억 빚을 아내가 갚아줬다고 고백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 ‘자기야-백년손님(이하 자기야)’에서는 개그맨 최홍림과 방송인 신재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최홍림은 “미국 석탄사업, 아르헨티나 철강사업, 필리핀 금괴사업까지 총 80억 사기를 당한 원조 문제사위”로 소개됐다.

이에 최홍림은 “80억 빚을 우리 아내가 다 갚아줬다”며 “처갓집도 조금 도와줬다. 아내가 70%, 처가가 30% 정도다”라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이은진 인턴기자 dms3573@
사진. SBS ‘자기야’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