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혜 인턴기자]

그룹 라니아 알렉산드라가 생방송 노출사고 당시 당혹스러웠던 심경을 털어놨다.

12일 방송된 KBS1 ‘이웃집 찰스’에는 한국 걸그룹 사상 첫 미국인 래퍼인 그룹 라니아 알렉산드라(이하 알렉스)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알렉스는 얼음으로 눈을 가린 채 한참을 말 없이 앉아있었다. 촬영 전날 있었던 생방송에서 알렉스의 셔츠가 벌어지는 방송사고가 있었기 때문. 알렉스는 “어제 많이 울었다. 정말 긴 하루였다. 집에 들어가고 나서도 계속 생각났다”고 말했다.

라니아의 스타일리스트는 알렉스에게 사과하기 위해 사과의 메시지를 담은 영어 문장을 보여줬고, 알렉스는 “이제 괜찮다”고 말하며 스타일리스트의 사과를 받아줬다.

이어 알렉스는 라니아 멤버들과 함께 떡볶이를 먹으며 “내가 옷을 좋아하지 않을 때, 옷이 마음에 안 든다는게 아니라 몸에 맞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오해가 없길 당부했다. 라니아 멤버들도 “우리도 알렉스의 마음을 이해한다. 알렉스가 그 방송에서 눈물이 고일 정도로 당황스러워 했다”고 덧붙였다.

김지혜 인턴기자 jidori@
사진. KBS1 ‘이웃집 찰스’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