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장영실
장영실


배우 송일국의 아들, 삼둥이가 ‘장영실’에 출연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KBS1 ‘장영실’ 4회에서는 혼란스러운 조선, 백성들이 봉기를 일으키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대한이와 만세는 장발의 가발과 허름한 한복을 착용하고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만세는 흙바닥에 주저앉아 눈물을 쏟으며 오열 연기를 펼쳐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들의 출연은 앞서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예고된 바 있다.

삼둥이의 아빠이자 배우 송일국이 주인공을 맡아 열연중인 ‘장영실’은 유교만이 세계의 질서로 여겨지던 시대에 천출로 태어나 평생을 노비로 살 뻔했으나, 궁에 들어가 15세기 조선의 과학기술을 세계 최고를 만들어 내는 천재 과학자 장영실의 일대기를 그린 드라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KBS1 ‘장영실’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