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애인있어요
애인있어요


‘해강 바라기’ 진언의 직진 행진이 멈춘다.

9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SBS 주말드라마 ‘애인있어요'(극본 배유미, 연출 최문석)에서는 최진언(지진희)이 아버지 최회장의 비밀을 알게 되면서, 해강(김현주)에게 더 이상 다가설 수 없는 상황이 담긴다.

공개된 사진 속 진언의 표정은 슬프기만 하다. 해강의 마음을 이미 알고 있는 진언은 해강에게 무작정 달려가고 싶지만 태석으로부터 아버지의 비밀을 들은 뒤라 그럴 수가 없다. 지켜만 보던 진언은 결국 술에 취해 정신이 없는 해강을 부축해 원룸으로 들어가고, 책상 위에서 은솔과 함께 찍은 과거 가족 사진을 보면서 오열한다.

아버지에 대한 진언의 마음은 한 마디로 분노. 태석(공형진)의 말이 사실이라면 아버지는 해강 아버지, 즉 친구의 특허를 뺏어 회사를 일으켰다. 의심과 두려음 속에 떨고 있는 아들 진언의 심정을 알지 못하고 최회장은 아내와 함께 영화 볼 계획까지 세우는 등 천하태평이다.

제작진은 “이제 도해강 아버지와 김선룡 연구원의 죽음과 관련된 숨겨진 진실이 밝혀지면서 극에 긴장감이 더해지고, 해강을 향해 자신만만하게 달려갔던 진언이 아버지 최회장을 대신해 죄책감 속에 다른 행보를 걷게 되면서 지금까지와는 다른 상황이 대폭 전개된다”며 “로맨스를 넘어 서스펜스가 넘치는 스토리가 방송된다”고 전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SB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