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마리텔
마리텔


아나운서 김성주와 국가대표 축구선수 출신 안정환이 MBC ‘마이리틀텔레비전’에 출격한다.

9일 방송되는 ‘마이리틀텔레비전’에는 김성주와 안정환이 출연, “시청자들이 축구를 사랑하도록 만들겠다”는 포부를 다지며 ‘축구 경기 생중계’ 노하우와 국가대표 축구 선수들의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이날 안정환은 본인의 롤모델인 김주성 선수가 과거 자신에게 주먹을 날린 사연뿐만 아니라 클럽에서 해외 유명 선수를 만난 사연 등 축구 선수들의 비화를 거침없이 실명으로 폭로해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안정환의 해외 축구 선수에 대한 이야기를 들은 한 시청자들은 안정환에게 “축구 잘 알지도 못하면서(일명 ‘축알못’)이라고 말했고, 이에 발끈한 안정환은 해당 시청자와 진실을 둘러싼 실랑이 끝에 결국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는 후문이다.

이날 김성주와 안정환이 방송 도중 언급한 선수들의 이름이 한 포털 사이트의 인기 검색어를 장악해 두 사람이 진행하는 방송의 인기를 실감케 만들었다.

찰떡궁합을 자랑하는 김성주?안정환의 축구 중계 노하우와 생방송 도중 안정환이 자리를 박차고 일어난 사연은 오는 9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되는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MBC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