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다연 인턴기자]
Cap 2016-01-07 20-18-43-428-vert
Cap 2016-01-07 20-18-43-428-vert


새정치민주연합을 공동창당했던 안철수, 김한길 의원이 결국 신당 창당 과정에서 손을 잡았다.

지난 12월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안철수 의원과 지난 3일 탈당한 김한길 의원이 신당 창당 과정에서 힘을 합치기로 결정했다.

두 사람은 7일 오후 회동했고 신당 인재 영입에도 온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특히 김한길 의원은 “인재 징집이라도 해야 할 판이다. 인재를 구하고 모셔오는 데 함께 열심히 노력하겠다”며 신당 창당에 있어서 인재 영입에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 안철수는 한상진 서울대 명예교수를 만나 신당의 공동창당준비위원장을 맡아달라고 공식 요청했고, 한상진은 수락했다.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이 또 다른 공동창준위원장으로 거론됐다.

이다연 인턴기자 yeonda22@
사진. JTBC ‘뉴스룸’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