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마리텔
마리텔


축구선수 출신 안정환이 이탈리아 클럽을 방문한 일화를 공개했다.

김성주와 안정환은 3일 오후 다음 TV팟을 통해 생방송으로 진행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 MLT-19에서 ‘슛~볼은 나의 친구’로 생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안정환은 “2001년 겨울이 끝나고 봄이 올 때쯤 4월 무렵이었다. 친구들과 스포츠카를 타고 클럽에 갔다”라고 말문을 열어 눈길을 끌었다.

안정환은 이어 “세계적인 스타가 다 있었다. 트레제게, 말디니, 세도르프, 부폰, 나오미 캠벨 등이 있었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에 김성주가 “그들은 춤을 어떻게 추냐”라고 묻자, 안정환은 “춤은 안 춘다. 병 하나 들고 거의 꼬시는 거다. 걔네나 우리나 다를 게 없다. 본능이 똑같다”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MBC‘마이 리틀 텔레비전’ 생방송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