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다음 TV팟 '마리텔'
다음 TV팟 '마리텔'


전 축구 국가대표 안정환이 ‘마리텔’서 2002년 월드컵 이후 상황을 털어놨다.

지난 3일 다음 TV 팟에서 생중계 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는 안정환과 김성주가 ‘슛~ 볼은 나의 친구’ 채널을 개설했다.

이날 안정환은 2002년 월드컵 당시 이탈리아 전 승리를 회상하며 “경기 후 신문에도 났는데, 마피아가 저격하겠다고 협박하기도 했다. 집 앞에 세워둔 차가 다 망가지기도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내가 혼자 가서 이삿짐을 싸 왔다. 2002년 이후로 이탈리아에 안 갔다”라며 “두렵지만 이해한다. 그만큼 그 나라는 축구를 사랑한다. 인생이 축구인데 얼마나 화가 났겠냐”라고 설명했다.

안정환은 “그래도 피자와 파스타는 많이 먹는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안정환과 김성주는 전반전 1위를 거머줬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다음 TV팟 ‘마리텔’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