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수정 기자]
마리텔, 안정환
마리텔, 안정환


김성주와 안정환이 ‘브라질 월드컵’ 중계 비하인드를 전했다.

김성주와 안정환은 3일 오후 다음 TV팟을 통해 생방송으로 진행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 MLT-19에서 ‘슛~볼은 나의 친구’로 생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김성주는 “브라질에서 안정환이 딱 한 번 화를 낸 적이 있다”며 “그 이유가 안정환이 중계방송을 하는데 한국에서 PD가 연락이 왔다”고 이야기를 꺼냈다.

안정환이 “재미가 없대! 이영표가 말은 잘하는데 인정하는데”라고 하자 김성주가 “PD가 한참 중계를 하는데 안정환한테 상세히, 전문적으로 해달라고 콜을 해야 하는데 ‘안정환 씨 재미있게 해줘!’라고 했다”고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안정환이 펜을 던지며 “아니, 축구 중계를 하라는데 뭘 재미있게 하라는 거야”라며 또 발끈했다. 안정환은 목이 아프다며 목을 시원하는 만드는 스프레이까지 뿌려 폭소를 유발했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마이 리틀 텔레비전’ 생방송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