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시우 기자]
이슈를말한다_홍준표-1
이슈를말한다_홍준표-1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영화 ‘내부자들’에 불쾌감을 드러내 눈길을 끈다.

홍 지사는 지난 28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서 “지난 주말 내부자들이란 영화를 관람했다”며 “지난번 ‘베테랑’과 같은 포멧으로 만든 영화인데 ‘베테랑’은 재벌혐오를 배경으로 소시민출신인 하급경찰이 통쾌하게 재벌가를 단죄함으로써 서민들에게 대리만족을 준 반면에 내부자들은 한술 더 뜨서 재벌혐오에 정치혐오, 검찰혐오, 언론혐오까지 보태어 한국사회 리더그룹들을 모두 파렴치한으로 만든 그런 영화였습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렇게 극단적인 설정을 해서라도 서민들이 대리만족을 할 수 있다면 힘든 세모에 얼마나 좋겠습니까? 영화의소재가 성역이 없는 지금 장르의 다양성으로 한국영화가 세계적인 수준에 오른 것은 반가운 일이나 좀 더 밝고 희망적인 메세지를 주는 영화는 없을까요?”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한편 홍준표 경남도지사는 ‘성완종 리스트’로 이슈에 오른바 있다.

홍준표
홍준표

이 와중에 ‘내부자들’은 30일 오전 9시 7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이 기록은 배급사 집계 기준 청불 영화 1위 ‘친구’에 이은 최고 기록이며, 역대 청불 영화 공식 통계상 최초로 700만 명을 돌파한 작품이다.

지금까지 600만 이상 관객을 동원했던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 영화는 ‘타짜’, ‘아저씨’,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가 있었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제공. MBC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