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오 마이 비너스’ 속 소지섭, 신민아의 애정이 나날이 깊어지고 있다.

22일 오후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극본 김은지, 연출 김형석 이나정)에서는 매 순간 서로를 향한 마음을 확인, 남다른 애정을 과시하는 영호(소지섭)와 주은(신민아)의 모습이 담겼다.

영호는 이날 계속해서 주은 앞에 마법처럼, 마치 백마 탄 왕자님같이 등장했다. 주은이 높은 구두 탓에 아픈 발을 주무르며 계단에 앉아 있을 때도 영호는 ‘짠’하고 나타났다.

놀란 표정의 주은에게 “오늘 예뻤다”고 달콤한 말로 위로했고, 무릎까지 꿇고 발을 주무르며 진심이 담긴 걱정의 말로 사랑을 확인하게 했다.

뿐만아 니라 영호는 첫 출근으로 바쁜 일정을 소화하면서도 점심시간, 주은의 회사를 찾아 또 한번 깊은 애정을 과시했다. 건강검진을 위해 주은을 찾은 영호는 냉철하면서도 따뜻하게, 진심으로 사랑하는 사람을 위한 한 마디로 보는 이들마저 감동하게 했다.

진정으로 사랑하는 연인을 바라보는 것 같은 영호의 애틋한 눈빛과 미소는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기 충분했고, 더불어 두 사람의 핑크빛 기류는 극의 활력소 역할을 톡톡히 했다.

김하진 기자 hahajin@
사진. KBS2 ‘오 마이 비너스’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