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혜 인턴기자]

주상욱이 최강희를 방문했고, 이를 정진영이 목격했다.

22일 방송된 월화드라마 MBC ‘화려한 유혹’에서는 진형우(주상욱)가 강석현(정진영)이 집에 없는 틈을 타 기습 방문했다.

진형우는 신은수(최강희)의 방을 방문했다. 신은수는 당황하며 “너가 여길 어떻게 왔냐. 빨리 가 누가 오기 전에”라고 급히 말했다.

같은 시각, 모임을 향하던 강석현은 심장의 통증을 호소한 채 급히 집으로 차를 돌렸다.

강석현은 신은수와 함께 있던 진형우를 발견하고 “당장 여기서 나가라. 여기가 어디라고 오냐. 여기는 내 집이고 신비서는 내 아내다. 마지막 경고다. 또 다시 그러면 네 놈을 생매장 시켜 버릴 거다”고 고함했다.

진형우는 “악마같은 인간. 뻔뻔하게 누굴 아내라고 들먹여. 당신이 미래한테 한 짓 잊었어?”라고 외쳤다.

이때 강석현은 심장의 통증을 호소하며 주저앉았고, 이를 발견한 강석현의 비서는 진형우에게 주먹을 날렸다.

김지혜 인턴기자 jidori@
사진. MBC ‘화려한 유혹’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