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국내 최고의 작곡가 조영수가 육군의 신군가를 작곡하며 전 장르를 섭렵한 멀티플레이형 작곡가로 우뚝 섰다.

소속사 넥스타엔터테인먼트 측은 21일 “조영수 작곡가가 최근 육군의 신군가 ‘함께 가리라’에 작곡에 참여했다. 그간 발라드를 비롯한 댄스, 트로트 등 대중가요의 모든 장르를 작업하며 국내 최고의 작곡가로 주목받은 조영수는 이번에 군가까지 섭렵, 전천후 작곡가로 활약하게 됐다”고 밝혔다.

조영수가 만든 육군의 신군가 ‘함께 가리라’는 어떤 어려움 속에서도 전우와 함께하면 승리할 수 있다는 육군의 강인한 정신과 기상을 표현한 곡으로 누구나 부르기 쉬운 멜로디가 인상적인 곡이다.

조영수는 대중성을 고려한 현대적 감각을 지닌 군가 작업에 중점을 두고, 자신의 장점인 대중적이고 편안한 멜로디가 고스란히 반영했다.

이번 육군 신군가 작업을 통해 조영수는 발라드를 비롯해 댄스, 트로트, 응원가, 캠페인송 등 모든 장르를 섭렵하며 전 세대와 장르를 아우르는 넓은 스펙트럼을 입증했다.

그간 조영수는 씨야 ‘여인의 향기’, SG워너비 ‘라라라’ ‘내 사람’ ‘가슴 뛰도록’, 이승철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 신화 ‘브랜드 뉴’, 티아라 ‘너 때문에 미쳐’, 오렌지캬라멜 ‘아잉’ ‘마법소녀’, 투빅 ‘요즘 바쁜가봐’, 홍진영의 ‘사랑의 배터리’ ‘산다는 건’ 등 다양한 대중가요를 작업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또한 최근에는 재능기부를 통해 친환경 소비생활의 방법을 쉽고 간결하게 표현한 가사를 붙여 ‘친환경 고고씽’을 특별 제작했으며, 지난 2010년에는 한국 축구 대표팀의 2010 남아공월드컵 16강 기원하는 응원가 ‘위 아 더원(We are the one)’에 참여한 바 있다.

더불어 조영수 작곡가는 올해 전천후 활동을 인정받아 ‘2015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표창을 받기도 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넥스타엔터테인먼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