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가수 아이비가 근황을 전했다.

아이비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짬 내서 점심 먹으러 다니는 잠깐이 너무 신나”라는 내용의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아이비는 푸른 빛을 뽐내고 있는 식물 화분들을 배경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롱코트와 깔끔한 청바지 차림으로 모델을 방불케하는 아이비의 몸매 비율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아이비는 16일 서울 광진구 서울어린이대공원에서 ‘수돗물 먹기 캠페인(디톡수 캠페인)’ 숲을 조성하는 ‘물이 머무는 숲’ 현판식에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아이비 인스타그램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