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인간의 조건'
'인간의 조건'


‘인간의 조건-집으로’ 원승연 PD가 섭외 비하인드를 밝혔다.

16일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 KBS 신관 국제회의실에서는 KBS2 ‘인간의 조건-집으로’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연출자 원승연 PD를 비롯해 개그맨 최양락,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안정환, 조세호, 남창희, 가수 스테파니가 참석했다.

‘인간의 조건-집으로’는 가족이 필요한 사람들이 만나 각자의 방식으로 하나가 되어가는 가족 소통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이날 원승연 PD는 “방송물이 들지 않은 어르신들을 찾기 위해 직접 만나러 다니는 수밖에 없었다”라고 섭외 비하인드를 밝혔다.

이어 “다를 프로그램들과는 달리 연예인들 중심으로 섭외한 게 아니라 어르신들을 섭외 후, 어르신들께 어울릴만한 연예인을 섭외했다”라고 말했다.

새로운 모습으로 탈바꿈한 ‘인간의 조건-집으로’는 오는 18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KB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