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변요한이 신세경을 구했다.

14일 방송된 SBS ‘육룡이 나르샤’에서는 분이(신세경)가 이성계(천호진)의 식솔들을 구하려다 목숨에 위협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씨 부인(김희정), 민다경(공승연) 등을 비밀 통로로 먼저 내보낸 분이는 병사들에게 붙잡혀 죽을 위기에 처했다.

분이는 자신을 향해 겨눠진 병사의 칼에 눈을 감고 “이대로 죽는 건가. 그런데 왜 안 죽을 거 같지”라고 독백했다.

분이의 예상은 맞았다. 이방지(변요한)가 분이를 구하러 나타난 것. 검 하나로 병사들을 제압한 이방지는 분이를 업고 안전한 곳으로 걸음을 옮겼다.

이에 분이가 “오빠, 미안하다”라고 사과하자 이방지는 “그런 소리 마라. 백 번이고 천 번이고 구할 거다”라며 듬직한 오빠의 모습을 보였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SBS ‘육룡이 나르샤’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