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수정 기자]

신민아가 오열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KBS2 ‘오마이비너스’ 9회에서는 강주은(신민아)가 김영호(소지섭)이 아파하는 모습을 발견했다.

강주은은 집에 들어와 김영호에 고통에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고 눈물을 흘렸다. 병원에 전화하려 했지만, 김영호는 강주은을 말렸다.

김영호는 “누가 낫게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강주은은 “내가 어떻게 해야 하느냐”며 괴로워했다. 김영호는 놔달라는 의미인 ‘탭탭’을 하며 강주은을 보냈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KBS2 ‘오 마이 비너스’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