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시우 기자]
왕의남자
왕의남자


영화 ‘왕의 남자’ 이준익 감독과 배우 이준기가 오랜만에 조우했다.

이준기는 지난 12일 오후 영화 ‘왕의 남자’ 개봉 10주년 기념 상영회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는 영화 ‘왕의 남자’를 연출한 이준익 감독도 함께해 10년 동안 영화를 잊지 않고 사랑해준 관객들에게 보답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영화 상영뿐 아니라 ‘왕의 남자’ 팬 카페에서 준비한 10주년 기념 케? 컷팅, 메이킹 영상 상영, 선물 추첨 등 다채로운 이벤트도 함께 진행됐다. 또한 이준기는 팬 카페의 이벤트뿐 아니라 한국영상자료원에서 진행한 영화 ‘왕의 남자’의 GV(관객과의 대화)에도 연이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대기실에서는 오랜만에 만난 이준기와 이준익 감독이 10년 전 포스터와 메이킹 영상들을 보며 당시의 추억들을 회상하고, 대화를 나누며 인증 사진을 찍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계속됐다. 오랜만에 만나 즐거워하는 두 사람의 모습은 보는 이들을 훈훈하게 만들었다는 후문.

이준기는 그 자리에서 “정말 감회가 새롭다. 10년 전 ‘왕의 남자’를 촬영하고 개봉할 때가 생각난다. 아무것도 모르던 시절 이준익 감독님이 하나부터 열까지 다 가르쳐주셨다. ‘왕의 남자’는 지금의 나를 만들어 준 정말 소중한 작품이다”며 “10년동안 ‘왕의 남자’를 기억해주시고 사랑해주시는 관객분들이 있다는 것이 너무도 감동적이고 정말 감사하다. 그때의 설렘을 평생 기억하며 좋은 배우 생활로 보답하겠다”라고 영화 ‘왕의 남자’가 개봉 10주년을 맞은 소감을 전했다.

영화 ‘왕의 남자’는 사극으로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천 만 명이 넘는 관객 수를 기록하는 등 큰 인기를 끈 작품이다. 당시 신인이었던 이준기는 이 작품에서 공길 역을 맡아 완벽히 소화해 신드롬을 일으키며 스타덤에 올랐고, 배우로서 인정받기 시작했다.

한편, 이준익 감독은 올해 영화 ‘사도’로 제 19회 탈린영화제에서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하고 내년 2월 영화 ‘동주’의 개봉을 앞두고 있는 등 활발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준기 역시 올해 MBC 드라마 ‘밤을 걷는 선비’에서 남자 주인공 김성열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고, 최근 영화 ‘레지던트 이블6’에 특별 출연한 사실이 알려져 큰 화제를 모았다. 현재는 휴식을 취하며, 국내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제공. 나무엑터스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