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신은경
신은경


배우 신은경의 전 소속사 런 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신은경의 모든 수법이 똑같다”고 말했다.

10일 오후 5시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모처에서 신은경의 전 소속사 런 엔터테인먼트 대표의 긴급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런 엔터테인먼트 고송아 대표는 이날 “모든 수법이 똑같다. 증거가 나오면 해명하고, 증거가 나오면 해명한다. 나도 증거가 없었다면 똑같이 당했을 거다”라며 신은경이 거짓 해명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고 대표는 “더 이상 피해자는 없어야겠다는 생각에 소송을 시작한 것”이라며 말을 이었다.

고대표는 “(신은경이) 첫 만남부터 자신의 이야기를 다 했다. 자신의 빚에 대해 남편 빚이라며 액수를 밝혔다. 울며 말했다. 빚 액수가 8억이라고 하더라. 울면서 첫만남에 이야기하는데 내가 어떻게 안 믿을 수 있겠느냐”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고대표는 당시 신은경의 빚이 감당할 수 있는 액수라는 생각에 계약을 체결했었던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고대표에 따르면 계약 후 신은경의 빚은 빠져나올 수 없는 상황까지 치닫았다.

고대표는 “버티자고 생각하고 버텼다. 다음 작품을 하면 좋아지겠지 생각했는데 빚도 많아졌고 의료보험 빚, 동료들 빚, 빚이 절대 끝이 없다”고 토로했다.

런 엔터테인먼트는 지난달 22일, 신은경이 소속사에 진 채무 2억 4,000여만 원의 정산금을 돌려달라는 민사소송을 제기했다. 이후 이 사건은 신은경의 호화 여행 논란, 거짓 모성애 논란, 의류 대금 미지불 등 폭로전 양상으로 번졌다.

신은경은 이에 지난 8일 MBC ‘리얼 스토리 눈’에 출연해 자신의 억울함을 호소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