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방탄소년단 랩몬 뷔
방탄소년단 랩몬 뷔


그룹 방탄소년단의 랩몬스터와 뷔가 1위 소감을 밝혔다.

랩몬스터와 뷔는 10일 방탄소년단 트위터를 통해 “고생 많으셨어요~ 이렇게 많은 사랑을 주셔서 정말 고마워요”라는 내용의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두 사람은 카메라를 향해 장난꾸러기 같은 미소를 짓고 있다. 친 형제처럼 꼭 닮은 웃고 있는 두 사람의 훈훈한 외모가 눈길을 끈다.

특히 뷔는 “태형(뷔)아, 고생했다. 우리 태형이 밖에 없다”라는 내용의 글을 덧붙이며 스스로를 칭찬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9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MBC뮤직 ‘쇼챔피언’에서 신곡 ‘런(RUN)’으로 1위 트로피를 차지하는 영광을 안았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방탄소년단 트위터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