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그룹 방탄소년단의 매니저가 멤버 정국을 위협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소속사 측이 해당 매니저를 해임 처리했다고 전했다.

10일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공식 트위터를 통해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면서 “해당 매니저는 본인의 과오를 인정했으며, 이에 따라 회사는 해당 직원의 보직을 해임하고 상급자에게도 관리 책임을 묻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이런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회사의 내부 통제 시스템을 강화하겠다. 이번 일 외에도 온라인에서 재기된 유사 사례까지 모두 확인하겠다. 아울러 향후 재발 시 이유 여하와 직위를 막론하고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재발 방지 시스템 마련을 약속했다.

끝으로 빅히트 측은 “가장 중요한 원칙인 ‘아티스트에 대한 존중과 믿음’이 이번 일로 더욱 확고해지는 계기로 삼겠다”면서 “다시 한 번 방탄소년단을 사랑해주시는 팬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이날 오후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방탄소년단의 매니저가 정국을 위협했다는 제보가 이어졌다. 논란이 된 것은 ‘2016 BTS 시즌그리팅 DVD 메이킹 영상’ 속 한 장면으로, 해당 영상에서 매니저는 정국에게 위협을 가하듯 손을 들어 올렸고, 정국은 이에 움찔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다음은 빅히트 측이 게재한 사과문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입니다.

‘2016 BTS 시즌그리팅 DVD 메이킹 영상’으로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소속 아티스트들이 자신의 역량과 끼를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일체의 강압적 행동을 금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문제가 된 행동이 발생한 점 그리고 팬들에게 의미가 각별한 영상에 이러한 장면이 여과 없이 담겼다는 점에 책임을 통감하고 있습니다.

해당 매니저는 본인의 과오를 인정했으며, 이에 따라 회사는 해당 직원의 보직을 해임하고 상급자에게도 관리 책임을 묻도록 하겠습니다.

이런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회사의 내부 통제 시스템을 강화하겠습니다. 이번 일 외에도 온라인에서 재기된 유사 사례까지 모두 확인하겠습니다. 아울러 향후 재발 시 이유 여하와 직위를 막론하고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입니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회사의 원칙이 흔들린 이번 일을 매우 심각한 문제로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또 이런 문제가 내부에서 먼저 이슈화되지 않았던 점 또한 송구스러운 부분입니다.

혹시라도 목표를 위해 우리가 이 일을 하고 있는 이유에 대해 간과하고 있었던 것은 아닌지 아픈 마음으로 돌아보게 됩니다. 가장 중요한 원칙인 ‘아티스트에 대한 존중과 믿음’이 이번 일로 더욱 확고해지는 계기로 삼겠습니다.

다시 한 번 방탄소년단을 사랑해주시는 팬 여러분께 사과 드립니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