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내 딸 금사월' 윤현민, 박세영
'내 딸 금사월' 윤현민, 박세영


‘내 딸 금사월’ 윤현민이 박세영에 경고를 날렸다.

6일 오후 방송된 MBC ‘내 딸 금사월’ 28회에서는 강만후(손창민)에게 납치된 금사월(백진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에 강찬빈(윤현민)은 금사월을 구하기 위해 오혜상(박세영)과의 약혼하기로 결심했다.

강찬빈은 오혜상에게 “날 가진 대가는 철저하게 치루게 될 것”이라며 “이 세상에서 가장 외로운 신부가 어떤 건지 처절하게 느끼게 될 거다”고 날선 경고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MBC ‘내 딸 금사월’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