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애인있어요 3
애인있어요 3


‘애인있어요’ 지진희가 박한별에게 잘해줬던 이유를 밝혔다.

6일 오후 방송된 SBS ‘애인있어요’ 28회에서는 강설리(박한별)에게 날선 경고를 날리는 최진언(지진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설리는 자신을 밀어내려는 진언에게 “나한테 왜 그랬어요? 우산 씌워주고, 신발 신겨주고. 나한테 왜 잘해줬어요?”라고 눈물을 흘리며 물었다.

이에 진언은 “예뻤어, 네가. 맑고 당차고. 해강이(김현주)가 그랬거든”이라고 고백했다.

이어 “나만 보는 네 사랑이 가여워 응원해주고 싶었어. 내가 해강이한테 그랬거든”이라며, “넌 어린 나였어. 그런 너한테 잘 해주고 싶었어. 아직도 그래”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진언은 “너 스스로 널 소중히 아껴. 그리고 해강이와 나 사이에 개입하지마, 강설리. 이건 부탁이 아니라 경고야. 우리 흔들려고 하지마”라고 날선 경고를 전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SBS ‘애인있어요’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