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복면가왕
복면가왕


‘복면가왕’ 캣츠걸이 폭발적인 가창력을 선보였다.

6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18대 가왕을 뽑는 ‘여전사 캣츠걸’과 ‘남극신사 펭귄맨’의 대결이 펼쳐졌다.

결승전에서 캣츠걸은 박완규의 ‘천년의 사랑’을 열창했다. 캣츠걸은 여전사라는 호칭 다운 파워풀한 가창력을 선보여 모두를 소름끼치게 만들었다.

이어 패널이자 작곡가 김형석은 “파워풀한 록 창법과 함께 판소리 창법이 들렸다. 자기만의 색깔이 있는 사람이다. 초고수인 것 같은 느낌이 든다”라고 평가해 눈길을 끌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MBC ‘복면가왕’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