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애인있어요'
'애인있어요'


‘애인있어요’ 김현주가 딸을 죽인 범인과 맞대면한다.

6일 방송되는 SBS ‘애인있어요'(연출 최문석, 극본 배유미)에서는 딸 은솔을 죽인 범인과 맞대면하는 도해강(김현주)의 모습이 그려진다.

해강은 기억을 잃어버린 여자 도해강은 남편 진언을 만났어도, 엄마 규석(김청)을 만났어도 조각의 한 편만을 찾았을 뿐 예전 기억을 찾지는 못하는 상태다. 그렇기에 본능 같은 운명으로 남편 진언을 다시 사랑하고, 철없지만 불쌍한 엄마를 만났어도 그리움이나 미움은커녕 어색한 표정이다.

이에 ‘애인있어요’는 도해강 기억 찾기의 핵폰탄이 될 은솔의 존재와 죽음을 부각시킨다. 복수심에 도해강을 죽이려고 했다가 실수로 해강의 딸을 죽게 한 인물과 도해강이 드디어 지옥의 맞대면을 갖는 것. 이는 강설리(박한별)과 최진리(백지원)의 음모로 알려져 더욱 눈길을 끈다.

6일 ‘애인있어요’ 측이 공개한 사진 속 도해강은 백석의 법률사무소를 찾아온 신일상의 난데없는 방문에 두려움이 역력한 표정이다. 그리고 이어지는 딸이 죽게 된 상황 설명에 귀를 막고 오열하고 부인한다. 자신의 모든 것을 잃게 한 도해강을 쳐다보는 신일상의 얼굴 역시 처절한 고통과 원망으로 일그러져 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이로인해 도해강이 완전한 기억을 찾게 될지 오늘(6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애인있어요’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SBS ‘애인있어요’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