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응답하라 1988' 박보검
'응답하라 1988' 박보검


‘응답하라 1988’의 박보검이 덕선을 향한 고백으로 여심을 또 한 번 강타했다.

지난 5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응답하라 1988’ 10회에서 최택(박보검)은 동룡(이동휘)을 찾으러 대천 해수욕장에 갔다가 덕선(혜리)와 함께 낙오됐다. 이에 택은 덕선과 고기를 먹고, 모래사장에서 사투(?)를 벌이는 등 둘만의 시간을 보냈다.

이후 쌍문동으로 돌아온 택은 친구들과 다시 만났고, 택을 바다에 빠트렸다는 덕선의 말에 친구들은 어렸을 적 그의 이마에 난 상처도 덕선 때문이라며 덕선에게 “네가 평생 택이 책임져”라고 말했다.

이러한 친구들의 짓궂은 장난에도 택은 그저 웃기만 했고, 선우(고경표)가 “덕선이 좋아하지?”라고 물었지만 그는 “아니”라고 답했다.

그러나 덕선이 자리를 비운 사이 택은 친구들에게 자신의 진짜 마음을 고백했다. 동룡이 “덕선이 어때?”라고 다시 한 번 묻자 “나 덕선이 좋아해. 친구가 아니라 여자로 좋아”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응답하라 1988’은 매 주 금요일과 토요일 오후 7시 50분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tvN ‘응답하라 1988′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