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수정 기자]
응답하라 1988
응답하라 1988


박보검의 자신의 속내를 친구들에게 고백했다.

5일 오후 방송된 tvN ‘응답하라 1988′ 10회에서는 쌍문동 친구들이 정환(류준열)의 집에서 함께 치킨을 먹었다.

이날 최택(박보검)은 성덕선(혜리)이 없는 사이, 다른 친구들에게 덕선이가 좋다고 말했다. 동룡(이동휘)가 진심이냐 물었다.

이에 택은 “나 덕선이 좋아해. 친구가 아니라 여자로 좋아”라며 미소지었다. 정환은 눈빛이 떨리며 멍한 표정을 짓다 씁쓸한 표정으로 웃었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tvN ‘응답하라 1988′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