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수정 기자]
무한도전
무한도전


정준하의 불만이 해결됐다.

5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 불만제로 편이 방송됐다. 앞서 ‘무한도전’ 멤버들은 ‘무한도전’ 제작진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다.

정준하는 유재석에게는 높은 위치의 사람이 마이크를 채워주고, 나는 막내가 채워준다며 차별받는다고 불만을 제기했다.

이에 멤버들은 우스갯 소리로 MBC 국장이 와서 채워줘야 겠다며 놀렸다. 그런데 정말로 사화경 예능국장이 ‘무한도전’ 대기실에 방문했다.

이날 국장은 마이크를 채워주기 위해 대기실을 찾았다. 이에 정준하는 당황했다. “국장님 그런 뜻이 아니었다”라고 말했다. 국장은 정준하의 마이크를 직접 달아줬고, 다른 멤버들은 “이러다 사장님 오시겠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MBC ‘무한도전’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