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수정 기자]
무한도전
무한도전


정준하가 ‘무한도전’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

5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불만제로’ 편이 방송됐다. 멤버들이 ‘무한도전’에 대한 불만을 말하는 시간이 마련됐다.

김태호 PD는 처음으로 누군가의 의견을 읽었다. 그는 “재석이와 태호만 수뇌부 느낌”이라며 “다가가면 얘기를 멈추고, 솔직히 제가 뭘 알면 안됩니까?”라고 말했다.

이에 유재석은 정준하라는 것을 바로 알아채며 웃음을 자아냈다. 정준하는 이어 “스태프가 촬영 도중 하늘을 보며 한숨을 쉰다. 실내에서”라고 말해 불만을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박명수가 적극 동의했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MBC ‘무한도전’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