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수정 기자]
무한도전
무한도전


유재석이 정형돈의 MBC ‘신비한TV 서프라이즈(이하 서프라이즈)’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5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자선 경매쇼 – 무도 드림 세 번째 이야기’가 방송됐다.

이날 유재석은 “박명수와 ‘서프라이즈’ 촬영을 갔다왔다”며 “정형돈이 ‘무한도전’은 빼도 ‘서프라이즈’는 꼭 챙격본다”고 정형돈을 위해 낙찰 받지 않은 ‘서프라이즈’ 출연 계기를 전했다.

유재석은 “정형돈이 해외 촬영 갈 때도 ‘서프라이즈’ 5~6편을 챙겨간다”고 정형돈의 ‘서프라이즈’ 사랑을 드러냈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MBC ‘무한도전’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