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수정 기자]
류준열
류준열


‘응답하라 1988′ 류준열이 ‘워너비 남사친’으로 등극하며 여성시청자들의 마음을 공략했다.

류준열이 지난 4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응답하라 1988′(연출 신원호, 극본 이우정) 9회에서 ‘워너비 남사친’의 매력을 뽐냈다. 어린 시절부터 함께한 성덕선(혜리)에 친구 이상의 감정을 느낀 뒤로, 무심한 듯 세심하게 챙겨주는 모습을 선보여 여심을 녹였다.

어제 방송에서 정환(류준열)은 밤길에 과자를 사서 집을 향하는 덕선(혜리)을 말없이 뒤따라가며 안전귀가를 도왔다. 그러나 오히려 정환의 기척에 놀란 덕선이 한마디하자, 툭 치며 “잘 자라”라는 말을 남기고 먼저 집으로 들어간 것. 이어, 자신의 방에서 창 밖을 바라보던 정환은, 재채기하는 덕선의 귀여운 모습에 씩 웃어 보이며 눈길을 끌었다.

또, 정환은 덕선이 ‘별밤 잼 콘서트’를 가자는 말에 1초의 망설임도 없이 “난 콜”이라 답했고, 다른 친구들의 불참에 실망하며 다음에 가자는 덕선에 “난 갈 건데. 가~ 너 이문세 좋아하잖아”라며 덕선을 졸랐다. 이어, 콘서트가 끝나고 기념촬영을 하는 도중 정환은 추위에 떠는 덕선의 어깨를 바싹 끌어당기며 몸을 녹여주는 다정함을 보였다.

이처럼, 류준열은 혜리에게 친구 이상의 감정을 느낀 뒤, 그녀의 ‘남사친’(남자 사람 친구)으로서 무심한 듯하면서도 섬세함을 뽐내는 다정한 면모를 보였다. 이에, 시청자들로 하여금 이 설렘에 대한 부러움과 동시에 대리만족을 느끼게 만든 것.

류준열이 ‘워너비 남사친’의 면모로 눈길을 끈 tvN ‘응답하라 1988′ 10회는 오늘 저녁 7시 50분에 방송된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응답하라 1988′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