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임휘준 인턴기자]

신인 아이돌그룹 몬스타엑스가 ‘2015 MAMA’ 시상식 자리를 끝까지 지켜 화제를 모으고 있다.

2일 오후 8시 홍콩 아시아 월드 엑스포 아레나에서 열린 ‘2015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net Asian Music Awards, 이하 ‘2015 MAMA’)’에서 가수 빅뱅은 최고의 상인 올해의 가수상을 수상했다. 이어 멤버 태양은 수상소감 중에 “한 가지 아쉬운 건 마지막까지 신나는 축제의 장이 됐으면 좋겠는데, 많은 가수분들이 자리에 계시지 않아 아쉽다”라며 시상식이 끝나자 자리를 모두 비운 후배 가수들에게 아쉬움을 드러냈다.

하지만 신인 아이돌그룹인 몬스타엑스는 끝까지 자리를 지켜 시선을 끌었다. 이후 몬스타엑스 트위터에는 빅뱅과 함께 찍은 사진이 업데이트 되어 아이돌 선후배간의 훈훈한 한 컷을 남겼다.

이날 몬스타엑스는 ‘2015 MAMA’에서 넥스트 제너레이션 아시안 아티스트상(Next Generation Asian Artist) 을 수상했다.

임휘준 인턴기자 sosukehello@
사진. 몬스타엑스 트위터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