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주리 기자]
'마을' 조한철, "당신 손으로 친 딸을 죽인거야" 분노의 일침


조한철이 김혜진을 죽인 범인에게 일침을 가했다.

2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마을-아치아라의 비밀’에서 조한철은 범인을 심문하던 중 김혜진을 ‘그 여자’라고 지칭하는 남씨에게 분노를 표했다.

자신의 범죄를 시간에 묻어버린 남씨를 보며 조한철은 분노를 느낀 것. 이어 그는 남씨에게 ‘당신 손으로 친딸을 죽인 것이다’ 라고 일침을 가해 보는 이를 먹먹하게 만들었다.

사건이 전개 과정 동안 조한철은 냉철한 판단력으로 수사를 이끌었다. 또한 그는 철저한 분석력으로 김민재와 육성재에게 도움을 주기도 했다.

더욱이 조한철은 경찰의 형식적인 모습이 아닌 피해자에게 공감하는 인간적인 깊숙한 면까지 섬세하게 그려내며 캐릭터를 완성시켜 나갔다. 그는 다양한 작품을 통해 쌓아온 연기 내공으로 섬세한 감정들까지 묘사하며 시청자들의 몰입을 유도했다.

한편 소윤(문근영 분)이 김혜진(장희진 분)을 죽인 진범을 알게 되며 긴장감이 최고조에 이른 SBS 수목드라마 ‘마을-아치아라의 비밀’은 오늘 밤 10시, 마지막 회를 앞두고 있다.

김주리 기자 yuffie5@
사진. 나무 엑터스 제공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