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주리 기자]
'마을' 오늘 마지막회..신은경은 정말 장희진을 죽였을까? "반전에 반전"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신은경은 정말 장희진을 죽인 범인일까.

지난 2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스페셜 ‘마을-아치아라의 비밀’에서는 김혜진(장희진)의 죽음과 관련된 미스터리가 끝나기는커녕, 한층 더 강력해진 반전으로 긴장감을 폭발시켰다. 32년 전, 끔찍한 범죄의 피해자인 줄만 알았던 윤지숙(신은경)이 자신의 딸인 혜진의 목을 졸랐기 때문. 대체 그녀는 2년 전, 혜진과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서유나(안서현)가 준 경첩에서 손톱 조각을 발견한 한소윤(문근영). 검사 결과, 손톱은 혜진의 것이었고, 이에 남씨(김수현)는 곧장 살인 피의자로 체포됐다. 경첩은 남씨가 혜진이 사망한 2013년 9월 15일 당시, 한창 만들고 있던 작품이었기 때문. 즉, 혜진의 사망 시기쯤 두 사람은 대광 목재에서 만났던 것이다. 여기에 남씨가 스스로 죄를 인정하며 그간의 미스터리는 말끔히 해소되는 듯싶었다.

그러나 남씨 부인이 지숙에게 전화를 걸면서 반전은 시작됐다. 남씨 부인은 “내 남편이 다 뒤집어썼어요. 나 못 견디겠어요”라고 울먹였고 지숙은 “당신이 감옥 가는 것보다 낫잖아”라며 냉정하게 반응했기 때문. 이는 곧 혜진을 죽인 범인은 남씨가 아닌, 남씨 부인임을 암시하는 듯한 대목이었다. 또한 두 사람 모두 혜진의 죽음과 연관이 있다는 사실이 밝혀진 순간으로, 긴장감과 불안감을 상승시켰다.

동시에 남씨 부인이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것을 눈치 챈 소윤은 그녀를 찾아 “우리 언니, 아줌마가 죽였어요?”라고 물었다. 이에 겁에 질린 남씨 부인은 “아니야. 그 사람 아니었으면 난 안했어.”라며 진실을 토로했다. 남씨 부인이 말한 ‘그 사람’은 바로 지숙이었으며, 2년 전 그녀는 대광 목재에서 혜진의 목을 조른 것. 32년 전, 끔찍한 범죄의 피해자인 줄만 알았던 그녀의 모진 반전이었다.

지금껏 수없는 반전을 거듭하며 시청자들이 예상치 못한 전개를 펼쳐온 미스터리 트랩 스릴러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과연 혜진을 죽인 진범은 누구이며, 마지막 회에서 밝혀질 진실은 무엇일까. 진짜 끝을 보기 전까진 안심할 수 없다. 오늘(3일) 저녁 10시 SBS 최종회 방송.

김주리 기자 yuffie5@
사진. 방송 캡쳐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