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주리 기자]
아이패드 프로, 국내 상륙..노트북 PC 수준 갖춰


아이패드 프로 국내상륙 소식에 국내 IT업계가 들썩이고 있다.

27일 애플은 한국 공식 온라인 스토어에서 아이패드 프로와 관련된 액세서리 스마트 키보드, 애플펜슬 등의 판매를 시작하며 아이패드 프로의 국내 판매가 머지 않았음을 알렸다.

애플 홈페이지에 따르면 아이패드 프로의 화면 크기는 12.9인치로 기존의 아이패드 에어(9.7인치)와 아이패드 미니(7.9인치) 보다 큰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패드 프로의 화면 해상도는 15인치 노트북 맥북프로보다 높은 2732 x 2048이며, 두께 6.9mm로 아이패드 에어(6.1mm)보다 두꺼운 것으로 알려졌다. 또 아이패드 프로의 무게는 713g으로 1세대 아이패드와 비슷하다.

아이패드 프로 배송은 국내 대기수요가 많았던 탓에 시작과 동시에 주문 이후 시일이 걸리는 것으로 파악된다. 아이패드 프로 32GB와 128GB 와이파이 모델, 128GB 셀룰러 모델 모두 주말 주문 기준 3~5일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김주리 기자 yuffie5@
사진. 애플 홈페이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