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한석준 아나운서
한석준 아나운서


전 아나운서 한석준이 심사숙고 끝에 드디어 거취를 결정했다.

30일 오전 SM C&C 측은 “한석준과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SM C&C 측에 따르면 한석준은 SM C&C의 체계적이고 글로벌한 매니지먼트 지원을 바탕으로 MC로서 다방면에서 활발한 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한석준은 다수의 프로그램을 통해 안정적인 진행 실력을 인정받았음은 물론, 현재 유창한 중국어 실력을 바탕으로 중국에서 방송되는 한류 프로그램 ‘한래지성(韓來之星)’의 MC로도 활동하는 등 출중한 외국어 능력도 갖춘 만큼, 중국에서 본격적인 콘텐츠 제작에 나선 SM C&C와의 만남이 더욱 큰 시너지를 발휘할 전망이다.

이에 한석준은 “진행자로서의 미래에 대한 심사숙고 끝에 SM C&C를 소속사로 선택하게 되었다. 새로운 환경에서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시청자 여러분께 인사 드리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지난 2003년 KBS 공채 29기 아나운서로 입사한 한석준 아나운서는 ‘위기탈출 넘버원’ ‘생생정보통’ ‘1대 100′ 등을 통해 얼굴을 알리며 KBS의 대표 아나운서로 활동해왔다.

한석준은 지난 19일 자로 공식적인 KBS 퇴사가 이뤄졌다. 이에 앞서 두 차례나 SM C&C와 전속계약 체결설이 수면에 올랐지만 한석준은 전속계약설을 부인했다. 이어 SNS에 심사숙고하는 중이라며 심경을 토로한 바 있었다.

한석준이 전속계약을 체결한 SM C&C는 강호동, 신동엽, 김병만, 이수근, 전현무, 오정연 등 최고의 MC들이 소속되어 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KB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