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썰전
썰전


이철희가 오세훈 전 시장에 일침을 가했다.

26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썰전’에서는 김구라와 이철희, 이준석이 오세훈 전 시장의 ‘헬조선’ 발언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이철희는 오세훈 전 시장에 대해 “아직 옛날 이야기를 할 나이가 아니지 않느냐”라고 말했다.

이철희는 이어 오세훈 전 시장이 “젊은이들의 심정을 이해하고 기성세대로서 책임감을 느낀다. 미안하다. 그러나 이렇게 볼 측면도 있지 않느냐”라는 식으로 표현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준석이 이에 대해 ‘헬조선’이 자조적인 뉘앙스를 가진 단어라며 “자긍심을 찾자는 의도에서 (오세훈 전 시장이) 그렇게 말했을 것”이라고 반박하자, 이철희는 “젊은층이 왜 ‘헬조선’이라는 단어를 쓰는지부터 고민했어야 한다. 어려운 현실의 책임이 젊은층에게 있는 건 아니지 않냐”라고 지적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JTBC ‘썰전’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