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달살벌
달살벌


정웅인이 김원해에 빙의됐다.

26일 방송된 MBC ‘달콤살벌 패밀리’에서는 손세운(김원해)의 모친이 아들을 부르는 굿판을 벌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손세운의 모친은 굿을 벌이던 중 “아들이 왔다”라고 말했다. 이를 지켜보던 백기범(정웅인)은 코웃음을 쳤으나, 별안간 눈을 뒤집고 경기를 일으켰다.

손세운의 혼이 백기범의 몸에 들어선 것. 백기범은 몸을 떨며 춤을 추다가 윤태수(정준호)에게 다가가 “어떻게 윤사장님이 나한테”라며 말을 걸었다.

이에 당황한 김은옥(문정희)은 “당신 손 대표 아니지 않느냐”라며 백기범의 몸을 세게 쳤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MBC ‘달콤살벌 패밀리’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