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달살벌
달살벌


문정희가 김응수에 분노했다.

26일 방송된 MBC ‘달콤살벌 패밀리’에서는 김은옥(문정희)이 윤태수(정준호)를 구하기 위해 백만보(김응수)의 사무실을 찾았다.

이날 김은옥은 백만보에게 손세운(김원해)의 살인범이 백기범(정웅인)이라는 사실을 밝혔다.

김은옥은 이어 백만보에게 “윤태수는 나와 회장님이 물에 빠지면 회장님을 구할 사람이다”라고 소리쳤다.

김은옥은 “그런 사람한테 30억 차용증이 말이 되냐”라며 차용증을 백만보의 눈앞에서 갈기갈기 찢으며 분노를 드러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MBC ‘달콤살벌 패밀리’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