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시우 기자]
암살
암살


‘암살’이 최우수작품상의 주인공이 됐다.

제36회 청룡영화상이 26일 오후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배우 김혜수, 유준상의 사회로 열렸다.

이날 ‘암살’은 ‘국제시장’ ‘극비수사’ ‘베테랑’ ‘사도’와의 경합 끝에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했다.

트로피를 거머쥔 최동훈 감독은 “버스도 안 다니는 시골에서 태어나서 청룡영화상에서 작품상을 받다니, 정말 출세했다. 이 영화는 힘들지만 용기 있게 사셨던 분들에게 감동을 받아서 만든 영화”라며 “‘암살’을 사랑해주신 여러분들에게 정말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어 케이퍼필름의 대표이자 최동훈 감독의 아내인 안수현 대표는 “오늘 한 개도 못 받고 가나 내심 걱정하고 있었다”며 “‘임살’을 만든 배우들, 스태프분들과 기쁨을 나누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청룡영화상 후보작(자)들은 2014년 11월 1일부터 2015년 10월 8일까지 개봉한 한국영화를 대상으로 영화계 각 분야 최고 전문가들의 설문조사와 네티즌 투표 결과를 합산해 선정됐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청룡영화상’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