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달살벌
달살벌


문정희가 유선의 발을 직접 씻겨줬다.

26일 방송된 MBC ‘달콤살벌 패밀리’에서는 오주란(지수원)이 이도경(유선)을 한마음회의 새 회원으로 데려오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은옥(문정희)은 이도경의 등장에 못마땅해 했으나 오주란의 뜻을 거스르지 못하고 결국 그를 회원으로 받아들였다.

오주란은 입회식을 하자고 제안했고 잠시 후 김은옥은 이도경의 맨발을 직접 씻겨주게 됐다. 새 회원의 발을 씻겨주는 것이 한마음회 공식 입회식이었던 것.

이에 이도경은 “기분이 좀 그렇다”라며 당황했고 김은옥 역시 “가만히 있어라”라며 투덜댔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MBC ‘달콤살벌 패밀리’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