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오원경 인턴기자]
객주2
객주2


장혁이 설화지를 옮기는 일을 시도했다.

26일 방송된 KBS2 ‘장사의 신-객주’에서는 화적 떼의 위험을 무릅쓰고 설화지를 옮기려는 천봉삼(장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곰배(류담)는 “사발통문을 마주쳤다”며 이를 천봉삼에 건넸다.

통문에는 “평강에서 원산포까지 가는 설화지를 운반할 짐꾼을 모집한다”고 써있었다.

이어 천봉삼은 설화지를 직접 옮기자고 제안했고, 최돌이(이달형)는 “풍등령에 화적 떼가 어마어마하다”며 걱정했다.

하지만 천봉삼은 “목숨을 걸고 해보자”며 동료들을 독려했다.

오원경 인턴기자 wonti920@
사진. KBS2 ‘장사의 신-객주 2015′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