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시우 기자]
인기상
인기상


이민호-박서준-김설현-박보영이 청정원인기스타상을 수상했다.

제36회 청룡영화상이 26일 오후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배우 김혜수, 유준상의 사회로 열렸다.

이날 신인스타상을 수상한 박서준은 “상을 받을지 생각도 못하고 왔는데, 얼떨떨하다. 배우를 꿈꿨을 때부터 이 무대에 올라서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너무 기쁘다. 좋은 배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민호는 “아직 영화상 시상은 낯설다. 좋은 선배들과 함께 해서 너무 좋고, 진심으로 남자 신인상을 수상한 ‘거인’ 최우식에게 축하의 말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보영도 “얼떨떨하다”고 전했고, 김설현은 “내가 받아도 되나 싶을 정도로 믿기지 않는다. 열심히 하는 배우 되겠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청룡영화상 후보작(자)들은 2014년 11월 1일부터 2015년 10월 8일까지 개봉한 한국영화를 대상으로 영화계 각 분야 최고 전문가들의 설문조사와 네티즌 투표 결과를 합산해 선정됐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청룡영화상’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