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처음이라서
처음이라서


배우 김민재가 케이블채널 온스타일 ‘처음이라서’의 종영 소감을 밝혔다.

김민재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안(김민재)아, 스물세 살에 만나~ 훈이(이이경)도 세현이(정유진)도 태오(샤이니 민호)도 송이(박소담)도 가린이(조혜정)도”라는 내용의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극중 김민재가 청소하던 화장실에서 대걸레를 들고 록스타 포즈를 짓고 있는 김민재의 모습이 담겨있다.

김민재는 이어 “그동안 ‘처음이라서’를 시청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덧붙이며 시청자들에 대한 감사 인사 역시 잊지 않았다.

‘처음이라서’는 풋풋한 스무 살 청춘들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지난 25일 종영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ije@
사진. 김민재 인스타그램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