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시우 기자]
진지희
진지희


진지희가 유아인에 대한 호감을 표했다.

제36회 청룡영화상이 26일 오후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배우 김혜수, 유준상의 사회로 열렸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지붕뚫고 하이킥’에서 호흡을 맞춘 진지희와 서신애가 무대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진지희가 대학생이 된 서선애에게 축하의 말을 전하자, 장내는 술렁였다. 벌써 서신애가 어른이 된 것에 모두가 놀란 것.

“사람들이 아직도 우리를 아역으로 보는 것 같다”고 말한 서신애는 진지희에게 “어떤 배우와 성인 연기를 해 보고 싶으냐”고 물었다. 이에 진지희는 “유아인 오빠와 호흡을 맞춰보고 싶다”고 말해 유아인을 웃게 했다.

한편 청룡영화상 후보작(자)들은 2014년 11월 1일부터 2015년 10월 8일까지 개봉한 한국영화를 대상으로 영화계 각 분야 최고 전문가들의 설문조사와 네티즌 투표 결과를 합산해 선정됐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청룡영화상’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